[22개월 육아일기] 아빠없이 떠난 엄마와 꽃놀이